긴자의 작은 골목에 있는 오랜 전통의 소바집.
이름도 위치도 정확하게 기억은 안나지만
100년이상 된 가게라는 기억은 확실하게 난다~ㅎㅎ



가게에는 영어 메뉴는 하나도 없고 온통 일어 메뉴뿐...



밥을 먹으라는건지...말라는건지.....@.@



비 온 후 추워진 날씨로 인하여 참마가 올려져있는 온 모밀~



그리고 튀김 쯔유에 찍어먹는 냉모밀~

음...솔직히 그렇게 우리 입맛에 맞는 소바는 아니였다.
약간 달큰한 맛이 나는 쯔유가 아니라 그냥 찝찌름한 쯔유...



가게 안은 온통 일본 사람들뿐...
우리를 신기하게 쳐다봤당~ㅎㅎ



일본의 전통 분위기를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.
추운 몸을 녹이기에...한끼 식사로 먹기에 충분한듯~

입맛이 다른 나라 음식을 잘 못받는 스타일이라면 가지 말라고 하고싶다.
워낙 먹는걸 좋아하는 나는 어떤 음식이나 잘 먹어서 그런지
맛있는 한끼로 충분했지만...^^
 
 
 

'즐거운 이야기~ > 떳다떳다 해외여행!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중국 상하이 1박 2일 여행기  (0) 2009.11.15
쓰바키야코히텐  (1) 2009.01.31
소바  (0) 2009.01.31
작은 그곳~  (0) 2009.01.31
파크모리  (0) 2009.01.31
시세이도 파라  (0) 2009.01.25